80여 일 만에 다시 찾아온 아세안문화원, 12재개관

- 512()부터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생활방역 수칙준수 속 제한적 운영 추진

- 기획 및 상설 전시실 한정 부분 개방 및 선별적·단계별 프로그램 확대 진행 실시

- 온라인 콘텐츠 공개 및 국민 참여형 프로그램 제공으로 아세안 문화에 대한 관심 지속 제고


KF(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장 이근)가 운영하는 아세안문화원은 코로나19에 따라 실시했던 임시 휴원 조치를 풀고 80여 일 만인 오는 512()부터 재개원한다. 다만,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한다는 전제 하에 일부 프로그램을 제한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추후 방침과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단계적으로 프로그램을 확대할 예정이다.

 

우선 아세안문화원에서는 기획전시실, 상설전시실의 총 2개 전시관 운영을 선 진행한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전시실의 동시 입장 허용 인원을 제한할 예정이며, 기획전시실과 상설전시실 각 최대 20명과 30명이 동시 입장 가능하다.

 

현재 아세안문화원의 1층 기획전시실에서는 빛과 관련된 아세안의 축제문화를 키네틱 미디어 아트로 형상화 한 아세안의 빛, 하나의 공동체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상설전시실에서는 지난해 아세안문화원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된 바 있는 1차 한·메콩 정상회의 환영만찬을 재현한 코너를 추가하여 외교현장을 생생히 체험할 수 있는 장을 제공한다.

 

다만, 재개관을 하루 앞 둔 511()은 아세안문화원의 휴관일이나 지난 3월 참가자 모집을 완료한 바 있는 아세안 언어 강좌 아이 캔 스피크 아세안의 오프라인 강좌를 개시, 이후 12주간 이어간다. 정부의 생활방역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모든 수강생에 대한 발열여부를 점검할 예정이며, 수강생의 문화원 내 동선을 제한적으로 관리 및 2m 간격으로 책상을 배치하여 수업 중 거리 두기 등의 조치를 준수할 수 있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박미숙 아세안문화원장은 아세안문화원은 임시 휴원 기간 동안 더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고 관람객을 맞을 수 있도록 시설 개·보수, 콘텐츠 강화 등의 준비에 힘썼다앞으로도 많은 분들이 코로나19를 예방하면서도 지속적으로 아세안을 친근하게 느끼고, 알아가실 수 있도록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아세안문화원은 운영 활성화 전까지 다채로운 온라인 콘텐츠 및 국민 참여형 프로그램 제공으로 우리 국민에게 아세안 문화를 향유하는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앞서 아세안문화원은 SNS를 통해 광주 아시아문화원과의 협력하여 만들어진 아세안의 빛, 하나의 공동체이 만들어지기 전까지의 메이킹 영상과 전시스케치 영상, 작가와 함께하는 전시 이야기의 온라인 콘텐츠를 제공해 많은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와 더불어 지난 4일부터는 기획전시 연계 이벤트인 마음이음 챌린지똑똑똑, 따뜻한 맘 전하러옴을 진행하고 있다.

 

아세안문화원은 평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 주말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되며, 월요일 및 공휴일은 휴관한다.

 

붙임   1. ‘아세안의 빛, 하나의 공동체전시 전경 사진

        2. ‘·메콩 정상회의 환영만찬재현 코너 전경 사진 각 1.  .

< 목록보기